"해외 사이트 안전성 확인, DCC는 차단해야 유리"
해외 특화 카드 활용하면 혜택 풍성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최대의 쇼핑 행사 '블랙프라이데이'(이하 블프)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블프 시즌에는 해외 직접 구매(직구)를 하려는 고객들의 카드 결제가 급증한다. 다만 이 과정에서 피해를 입는 경우도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카드업계 관계자들은 "블프 시즌 해외 직구 시 안전한 카드 이용을 위해서는 사전에 유의사항을 점검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해외 사이트 안전성 확인, DCC는 차단해야 유리"

우선 해외 온라인쇼핑몰에서 상품 구매 시 사이트에 대한 신뢰도 및 안전성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구매 전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소비자포털'에서 사기 의심 사이트 목록을 확인하면 보다 안전한 쇼핑을 할 수 있다.

유명 브랜드 제품의 경우 공식 온라인 판매처인지 인터넷 주소를 정확히 확인해야 한다. 신생 온라인쇼핑몰에서는 구매를 자제하는 편이 좋다.

또 해외 사이트에서 신용카드로 결제할 경우에는 해외현지통화로 결제하는 것이 유리하다. 해외원화결제(DCC·Dynamic Currency Conversion) 서비스 이용 시 일부 환전수수료(약 3~8%)가 포함돼 현지 통화로 결제할 때보다 더 많은 금액을 부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신도 모르게 DCC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만큼 각 카드사의 홈페이지, 콜센터, 모바일 앱 등을 통해 'DCC 사전 차단 서비스'를 신청하면 유용하다.

본인도 모르게 카드가 위·변조돼 귀국 후 부정 사용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카드 소유자 본인이 국내에 있을 경우 해외에서의 카드 승인을 거절해 놓는 것이 좋다.

신용카드로 결제한 후 피해를 본 경우에는 '국제거래소비자포털'의 '차지백 서비스 가이드'를 참고해 카드사에 차지백 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차지백은 국제거래에서 소비자가 피해를 본 경우 카드사에 이미 승인된 거래를 취소 요청할 수 있다.

◆해외 특화 카드 활용하면 혜택 ↑

앞선 유의사항을 확인했다면 카드사의 해외 직구 특화 카드도 눈여겨볼 만하다. 각 카드사가 선보이는 해외 직구 특화 카드를 이용하면 보다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신한카드가 선보이는 '몰테일 신한카드 체크'는 온라인을 포함한 해외 전 가맹점 이용액의 1.2%를 캐시백해준다. 테일리스트, 비타트라에서 결제 시 5% 즉시할인(월 2회)이 가능하고 몰테일 배송비 결제 시 3000원의 캐시백(월 2회)을 제공한다.

삼성카드(38,600 -1.78%)의 '글로벌쇼핑 삼성카드 5 V2'는 해외 직구 또는 해외 이용금액의 1%를 포인트로 적립해준다. 아이포터 해외 직구 배송비 할인쿠폰을 주며 국제브랜드 수수료(1%)도 면제해준다.

KB국민카드의 '굿데이올림카드'는 해외 가맹점에서 5% 캐시백을 제공한다. 롯데카드의 '라이킷온(LIKIT ON) 카드'는 해외 가맹점에서 5% 결제일 할인을 제공한다. 우리카드의 '카드의정석 위비온 플러스'는 해외 가맹점에서 3% 청구할인과 해외이용수수료(0.3%)를 면제해 준다.

카드사 한 관계자는 "블프 시즌을 잘 활용하면 정상가보다 최대 90% 저렴하게 물건을 구입할 수 있다"며 "해외결제 유의사항과 카드 혜택을 잘 활용해 안전한 쇼핑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