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대 기업 CEO 중 93명
연말 인사 통해 세대교체 전망
국내 10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의 약 7%가 1958년생(61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베이비붐 세대를 대표하는 ‘58년 개띠’들이 여전히 경제계를 대표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기업 CEO '58년 개띠' 최다

한국CXO연구소는 국내 1000대 기업의 반기보고서를 조사한 결과 대표이사로 기재된 CEO 1328명 가운데 93명이 1958년생이었다고 27일 발표했다. 1961년생(58세)이 90명(6.8%), 1962년생(57세)이 80명(6.0%)으로 그 뒤를 이었다.

대표적인 1958년생 오너 경영인은 류진 풍산 회장, 설범 대한방직 회장, 김형진 세종텔레콤 회장, 신동원 농심 부회장 등이 있다. 전문경영인 중에서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한우 기아자동차 사장, 옥경석 (주)한화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김태형 GS글로벌 부사장, 하명호 현대종합상사 사장 등이 있다.

베이비붐이 절정에 달했을 때 태어난 1958년생들은 고교평준화가 처음 적용된 세대이기도 하다. 한국의 고속 경제발전과 민주화운동, 외환위기 등을 고스란히 겪은 세대라는 평가를 받는다.

경제계에서는 58년생 CEO 중 일부가 물러나면 주요 기업들의 세대교체로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CXO연구소 관계자는 “1958년생 CEO 93명 중 22명이 내년 상반기 임기가 종료된다”며 “이들 중 일부는 올 연말이나 내년 초 인사에서 퇴진할 가능성이 높아 내년이 되면 1960년대생이 경제계를 대표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