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KT 공동개발 나서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승강기사업부문장(오른쪽)과 이현석 KT 디바이스사업본부장(전무).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승강기사업부문장(오른쪽)과 이현석 KT 디바이스사업본부장(전무).

현대엘리베이터가 KT와 손잡고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차세대 엘리베이터 개발에 나섰다.

현대엘리베이터는 27일 서울 연지동 현대그룹빌딩에서 KT와 ‘커넥티드 엘리베이터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커넥티드 엘리베이터는 ICT를 활용해 스마트기기와 서비스 로봇 등과의 연결성을 높인 차세대 승강기다. 인공지능(AI) 호출 및 음성명령 시스템을 갖춰 승객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두 회사는 모니터 내장형 엘리베이터 공동 개발 등을 통해 광고 사업 부문에서도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승강기사업 부문장(상무)은 “국내 대표 통신기업인 KT의 ICT 역량과 현대엘리베이터의 연구개발(R&D) 및 유지관리 기술이 결합해 차세대 엘리베이터 개발의 토대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