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폐 사용 줄자 수명은 길어져
5만원권 지폐의 기대수명이 13년6개월로 국내 지폐 종류 가운데 가장 긴 것으로 나타났다. 현금 사용 빈도가 점점 줄다보니 지폐의 수명은 늘어나는 추세다.

5만원권 기대수명 13년6개월 '최장수'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19년 은행권 유통수명 추정 결과’를 보면 화폐 평균 수명은 5만원권이 162개월(13년6개월)로 나타났다. 1만원권은 127개월(10년7개월), 5000원권이 49개월(4년1개월), 1000원권이 53개월(4년5개월)이었다. 화폐 유통수명은 신권이 한은 창구에서 발행된 뒤 시중에 유통되다가 더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훼손돼 환수될 때까지 걸린 기간이다.

돈의 수명을 가른 요인은 ‘얼마나 튼튼한지’(용지 재질)와 ‘사람들이 어떻게 썼는지’(화폐 사용 습관), ‘사람들 손을 얼마나 탔는지’(사용 빈도) 등이다. 한은은 액면가가 낮은 지폐일수록 상대적으로 더 많이 사용되면서 수명이 짧아졌다고 분석했다.

지갑에서 현금을 꺼내는 일이 줄면서 지폐의 수명은 전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현금을 많이 쓰는 주요국 지폐와 비교해도 한국의 화폐 유통수명은 긴 편으로 조사됐다. 최저 액면권 기준으로 보면 1000원권은 유럽 5유로(18개월), 일본 1000엔(18개월), 영국 5파운드(23개월), 멕시코 20페소(44개월), 스위스 10프랑(46개월)보다 길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