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최대 차시장 인도네시아에 첫 생산거점…역내 무관세 혜택 적극 활용
신시장 개척해 미래 성장 동력 확보…아세안 시장 2026년 약 449만대 전망


현대자동차가 인도네시아에 생산 거점을 두고 일본 브랜드들이 꽉 잡고 있는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차는 세계 자동차 시장이 저성장 기조에 접어들고 중국에서도 고전이 계속되자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신흥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현지거점 확보해 아세안 시장 장벽 넘는다
현대차는 델타마스 공장을 통해 아세안 최대 자동차 시장인 인도네시아에 본격 진출하는 동시에 동남아 지역 공략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아세안 시장을 뚫고 들어가려면 현지 거점이 필수라는 것이 현대차의 판단이다.

국가별로 5∼80%에 달하는 완성차 관세 장벽과 다양한 비관세 장벽에 대응해야 하기 때문이다.

아세안 자유무역협약(AFTA)에 따라 부품 현지화율이 40% 이상이면 역내 완성차 수출 시 무관세 혜택이 주어지는 이점을 최대한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차, 인도네시아 찍고 '일본차 텃밭' 아세안 시장 뛰어든다

26일 인도네시아 정부와 투자 협약을 맺은 델타마스 공장은 현대차의 아세안 지역 첫 완성차 생산시설이다.

현재 동남아 자동차 시장은 일본 자동차 기업이 석권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선 도요타, 다이하쓰, 혼다, 미쓰비시, 스즈키 등 5개 일본 업체의 시장 점유율이 작년 상반기에 신차 판매 기준으로 90%가 넘었다.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자동차 시장의 성장 잠재력
현대차에 따르면 아세안 주요국 자동차 시장은 2017년 약 316만대에서 2026년이면 약 449만대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도네시아만 봐도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이다.

인도네시아 자동차 판매는 지난해 약 115만대이고 경제성장률은 연 5% 안팎에서 유지되고 있으며 인구는 2억7천여명으로 세계 4위에, 평균 연령이 29세로 젊다.

이에 더해 인도네시아는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 정책의 핵심 국가로, 양국 간에 신뢰가 쌓이고 교류가 확대하는 분위기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6월 일본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에서 경제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고 10월에는 양국 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이 실질적으로 타결됐음을 공동 선언했다.
현대차, 인도네시아 찍고 '일본차 텃밭' 아세안 시장 뛰어든다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에 따라 높은 수준의 시장 개방에 합의해서 자동차 강판 용도로 쓰이는 철강 제품(냉연, 도금, 열연 등), 자동차부품(변속기, 선루프) 등에 대한 관세가 즉시 철폐됐다.

자동차와 연관 산업 수출 확대 뿐 아니라 아세안 현지에서 우호적인 경영 환경 조성도 기대되는 대목이다.

◇현지화 전략으로 조기 안정…동남아에서 모빌리티까지 입지 넓힌다
현대차는 인도네시아와 아세안 지역에서 조기에 안정적인 제품 개발, 생산, 판매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본사가 인도네시아 현지와 상품개발부터 양산까지 긴밀한 협업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제품 개발은 철저한 아세안 전략 모델 개발을 위해 사전에 별도 조직을 구성했다.

현재 아세안 전략 모델로 신규 개발하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소형 다목적차량(MPV) 등과 아세안 전략 모델 전기차 생산을 검토하고 있다.

현지에 최적화된 경쟁력 있는 제품을 내놓기 위해 국내 부품사와 현지 부품사 간의 기술 제휴를 추진하는 등 현지 부품사의 기술 역량도 강화한다.

생산, 판매 체계도 소비자 주문을 받아서 제품을 생산하는 '주문 생산 방식(BTO, build to order)을 적용한다.

소비자들은 제품 사양을 주문 시 선택할 수 있고, 생산자는 재고 관리 비용 등을 낮출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차, 인도네시아 찍고 '일본차 텃밭' 아세안 시장 뛰어든다

오프라인과 모바일 등 다양한 경로에서 상품을 검색하고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옴니 채널)를 현지에서 처음으로 도입하고, 선도적 전자상거래 업체와 협업할 계획이다.

2021년말 델타마스 공장 가동 시점에 맞춰 전국적으로 100여개의 딜러망을 확보한다.

현대차 베트남 생산 합작법인(HTMV)과 시너지도 기대를 받고 있다.

현대차는 2017년 베트남 탄콩(Thanh Cong)그룹과 함께 연 6만대 수준의 CKD(반제품 조립) 공장을 운영 중이다.

내년 하반기 10만대까지 증설을 계획하고 있다.

현대차는 아세안 지역에서 모빌리티 분야에서 적극 행보를 보이고 있다.

동남아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업체인 '그랩'에 투자해 실증사업을 하고 있으며 싱가포르 지역 그랩에는 코나 일렉트릭 200대를 공급했다.

현대차는 인도네시아에서도 그랩과 전기차 파트너십을 확대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