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모비스 부품 이야기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차인 ‘엠빌리’가 정밀지도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을 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차인 ‘엠빌리’가 정밀지도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을 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제공

자동차를 타고 새로운 곳을 찾아 이동할 때 우리는 내비게이션으로 목적지를 검색한다. 내비게이션은 다가오는 자율주행 시대에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내비게이션의 핵심인 ‘정밀지도’는 자동차업계의 주요 관심사 중 하나다.

자동차용 지도는 항법지도,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지도, 정밀지도로 구분한다. 항법지도는 현재 대부분의 내비게이션에서 사용하고 있는 지도로 도로 단위의 정보, 경로탐색, 안내 기능을 수행하며 목적지를 빠른 경로로 안내하는 데 쓰인다.

ADAS 지도는 더 진보한 형태로 도로의 커브 각도와 오르막길, 내리막길 등 다양한 정보를 포함하고 있다. 자동차의 ADAS 기능이 안전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지도다. ADAS 지도를 기반으로 활용되고 있는 대표 기술이 바로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기능이다. 고속도로를 달릴 때 과속 카메라를 만나기 전 속도를 줄이거나 터널 진입 전 창문을 올려주는 등 운전자가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술이 ADAS 지도 덕분에 빛을 발한다.

정밀지도는 훨씬 더 복잡하고 다양한 정보를 담고 있다. 항법지도와 ADAS 지도는 어느 도로에서 내 차가 어디에 있는지 알려주지만, 정밀지도는 몇 차선에서 달리고 있는지까지 파악할 수 있다. 도로 중앙선과 경계선 등 차선 단위 정보와 횡단보도, 신호등, 표지판과 노면 마크 등의 정보가 3D(3차원) 디지털 형태로 저장된다.

이렇게 많은 정보를 담고 있는 정밀지도는 자율주행차량에 필수불가결한 존재다. 비나 눈이 내리고 안개가 짙게 낀 상황에서는 자동차에 달려 있는 카메라 센서만으로는 주변 상황을 제대로 인지하기 어렵다. 이때 정밀지도가 포함하고 있는 정보를 활용해 안전한 자율주행을 할 수 있다.

정밀지도가 원활하게 작동하기 위해서는 최신 정보를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도로와 시설물 상황은 변화가 빠르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와 KT, 현대엠엔소프트는 최근 ‘실시간 정밀지도 업데이트’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인 ‘엠빌리’의 센서가 수집한 교통정보를 서버로 송신하는 기술이다. KT는 엠빌리에 장착되는 5세대(5G) 이동통신 단말기와 5G 통신 기지국 간 연결을 지원하고, 현대엠엔소프트는 보내온 정보를 바탕으로 지도를 실시간으로 수정 업데이트하는 작업을 맡게 된다.

‘실시간 정밀지도 업데이트’ 기술은 선행 차량이 수집한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반영해 후행 차량들에 전달하는 기술이다. 차량과 인프라, 다른 차량 간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이를 통해 자율주행 안전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