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스타트업간 연결의 힘 보여줄 것"…'한-아세안 스타트업 협의체' 구성

특별취재단 =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로 한·아세안 스타트업과 유니콘 기업인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5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한·아세안 스타트업의 성장과 연대를 꾀하기 위한 자리인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ComeUp)' 개막식을 열었다.

이날부터 26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이번 행사는 각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이해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한국과 아세안의 스타트업과 유니콘 기업, 투자자와 정부 관계자 3천여명이 참가했다.

개막식에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과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쑤빗 메씬세 고등교육과학혁신연구부 장관을 비롯해 400여명이 참석했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 개막…'AI 박영선' 등장에 관중 환호(종합2보)

개막식에선 박영선 중기부 장관을 본뜬 인공지능(AI)이 깜짝 등장해 자율주행차, AI 바리스타 등 AI 활용 사례와 스마트상점, 스마트공장 등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이용할 수 있는 기술을 소개했다.

이 AI는 국내 인공지능 스타트업인 '머니브레인'이 박 장관의 빅데이터와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얼굴과 표정, 목소리, 움직임 등을 실제처럼 제작한 것이다.

관중들은 박 장관의 개막사에 앞서 먼저 등장한 'AI 박영선'을 보고 크게 환호하기도 했다.

중기부는 아세안 관계자들과 '한-아세안 스타트업 협의체' 구성에도 합의했다.

협의체는 한국과 아세안 스타트업간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기구로, 첫 회의가 29일 캄보디아에서 열린다.

박 장관은 "아세안은 한국 중소기업의 2위 교역·투자대상인 만큼 머지않은 미래에 1위 경제협력 파트너가 될 것"이라면서 "상호 발전의 최적 동반자로서 (두 경제공동체간) 인적과 물적, 문화적 교류 확대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스타트업 발전과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을 위해선 아세안과의 연대를 통한 혁신기술 교류와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이 중요하다"면서 "그러기 위해선 연결의 힘이 중요하고, 컴업은 한국과 아세안 스타트업 간 연결의 힘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ComeUp)'에서는 26일까지 한·아세안 스타트업 콘퍼런스, 스타트업 기업설명회(IR) 피칭, 스타트업 서밋 등의 일정이 이어진다.

스타트업 콘퍼런스에는 한국의 크래프톤, 쿠팡과 인도네시아의 고젝, 부칼라팍, 큐레이브드 등 한·아세안 유니콘 기업과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연사로 나서 자신들의 성공 스토리와 글로벌 진출 전략 등을 참가자들과 공유한다.

한·아세안 스타트업과 중소기업 유관기관들이 스타트업 정책에 대해 논의하고 협업 방안을 모색하는 정책 콘퍼런스도 열린다.

중기부는 27~29일에는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한국의 창업 생태계를 전 세계에 소개하는 '컴업(ComeUp) 2019'도 개최한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 개막…'AI 박영선' 등장에 관중 환호(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