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이자상환비율 3.2%
2년 전보다 1.1%P 높아져
가계 소득에 견준 이자 상환 부담이 2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24일 통계청과 한국은행에 따르면 도시근로자 가구의 이자상환비율이 올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3.2%를 유지했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2분기(3.3%) 후 2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자상환비율은 이자 비용 지출을 처분 가능 소득으로 나눈 것이다. 이 비율이 올라갔다는 것은 가계의 소비 여력보다 이자 비용 부담이 늘어났다는 의미다.

이자상환비율은 한은이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치(연 1.25%)로 내린 2017년 1분기 2.1%까지 낮아졌다가 이후 오름세로 돌아서 2년 반 동안 1.1%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 금리가 반등하고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소득 증가 속도를 웃돌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자상환비율이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가계부채가 민간 소비를 위축하는 효과가 커진다는 연구 분석 결과도 있다. 2012년 박양수 당시 조사국 거시모형팀장 등 한은 연구진 13명은 ‘부채경제학과 한국의 가계 및 정부부채’ 보고서에서 한국의 이자상환비율 임계치를 2.5%로 추산했다. 임계치를 넘어서면 가계의 이자 상환 부담 증가로 소비 위축 압력이 가중된다고 분석했다.

도시근로자 가구의 이자상환비율은 2017년 4분기(2.5%) 후 이 보고서가 추산한 임계치를 계속 웃돌고 있다. 최근 가계부채 총량이 과다해 민간 소비를 압박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