빕스 1호점에 LG '클로이 셰프봇' 등장
CJ푸드빌과 개발…요리로봇 상용화
지난 22일 서울 등촌동에 있는 패밀리레스토랑 빕스 1호점. 국수 코너인 ‘라이브 누들 스테이션’에 요리사 대신 LG 클로이 셰프봇이 등장했다. 손님이 원하는 재료를 그릇에 담아 건네면 셰프봇이 뜨거운 물에 국수 재료를 삶아 그릇에 담은 뒤 육수를 부어 조리해준다. 클로이 셰프봇이 국수 한 그릇을 완성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단 1분이다.
< “로봇, 국수 한그릇 부탁해” > 서울 등촌동 빕스 1호점을 찾은 손님들이 LG 클로이 셰프봇이 조리한 국수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LG전자 제공

< “로봇, 국수 한그릇 부탁해” > 서울 등촌동 빕스 1호점을 찾은 손님들이 LG 클로이 셰프봇이 조리한 국수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CJ푸드빌과 함께 개발한 요리 로봇을 상용화했다고 24일 발표했다. LG전자는 빕스 매장에서 클로이 셰프봇을 활용할 수 있도록 조리에 특화된 독자 기술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요리사의 움직임을 연구해 셰프봇이 실제 요리사처럼 움직일 수 있도록 모션(동작) 제어 기술을 구현했다. 다양한 형태의 그릇과 조리기구를 떨어뜨리지 않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기술도 적용했다.

클로이 셰프봇이 본격적으로 도입되면 위험하거나 단순하고 반복적인 조리 업무는 로봇이 맡게 된다. 음식점 직원들은 손님에게 좀 더 가치있는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집중할 수 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기술이 우리 삶을 어떻게 변화시킬 수 있는지를 고객들이 직접 체험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상업용에서 가정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로봇과 관련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청소 로봇, 쇼핑카트 로봇, 웨어러블 로봇 등이 대표적이다.

독자 기술개발뿐 아니라 로봇전문업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대학, 연구소 등과의 협업도 늘리고 있다. 네이버랩스와는 로봇주행과 관련한 공동 연구를 하고 있다. 아동용 콘텐츠 업체인 ‘아들과딸’과 손잡고 인공지능(AI) 교육용 홈로봇을 선보이기도 했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은 “식음료산업 분야에서 고객 가치를 높이고 로봇 사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킬 방안을 지속적으로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