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판교 SK바이오팜 생명과학연구원에서 연구원이 중추신경계 신약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SK바이오팜 제공

경기도 판교 SK바이오팜 생명과학연구원에서 연구원이 중추신경계 신약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SK바이오팜 제공

SK바이오팜이 뇌전증 치료 신약에 대한 미국 식품의약국(FDA) 품목 허가를 받으면서 기업공개(IPO)에도 관심이 커지고 있다. IPO '대어'로 꼽히는 SK바이팜은 IPO 시장에 활기를 불어 넣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24일 코스피 상장을 추진 중인 SK바이오팜의 시가총액은 5조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2017년 5월 넷마블 상장 이후 최대 규모다. 당시 넷마블 공모액은 2조6617억원이었고 상장 첫날 시가총액은 종가 기준 13조7263억원에 달했다.

올해 유가증권시장(코스피)의 IPO 규모가 시총 기준으로 4조523억원임을 감안하면 SK바이오팜이 상장하게 되면 IPO 시장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전망된다.

KB증권은 SK바이오팜의 파이프라인 가치를 올해 4분기 5조844억원으로 평가했다. SK증권은 SK바이오팜의 기업가치를 6조1791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봤다. 한국투자증권도 최근 리포트에서 SK바이오팜의 시총의 5조~10조원 규모로 추정했다.

잇단 임상 실패로 축 늘어진 바이오업종에도 기대감을 더할 것으로 관측된다. 코오롱티슈진의 '인보사(인보사케이주)' 품목 허가 취소, 신라젠의 간암 치료제 임상중단 등 악재가 겹쳐서다.

21일 기준 코스피의 의약품 업종 지수는 지난해 말(12월 28일 종가 지수)과 비교하면 2.52% 하락했다. 같은 기간 코스닥 제약 업종 지수는 무려 22.12% 급락했다.

SK바이오팜은 지주사인 SK가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로, 지난달 25일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내고 코스피 상장 절차를 개시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