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김해공항에 싱가포르 노선 늘어
다른 지역에도 직항 노선 개설 가능
인천·김해공항의 싱가포르 노선 운항이 늘고 다른 공항에도 싱가포르 직항 노선을 개설할 수 있게 됐다./사진=게티이미지

인천·김해공항의 싱가포르 노선 운항이 늘고 다른 공항에도 싱가포르 직항 노선을 개설할 수 있게 됐다./사진=게티이미지

인천·김해공항의 싱가포르 노선 운항이 늘고 다른 공항에도 싱가포르 직항 노선을 개설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을 계기로 싱가포르와 주당 직항 운항 횟수의 상한을 폐지하는 내용의 항공 자유화에 합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인천~싱가포르 노선은 비성수기에도 연간 탑승률이 90%에 달하는 인기 노선이다. 지난해 싱가포르 노선 탑승률은 대한항공이 89.5%, 아시아나항공이 88.9% 등이었다.

이번 협약으로 2003년 이후 처음으로 노선확대가 가능해졌다. 저비용항공사(LCC)의 신규 취항도 가능해져 운임인하에도 영향을 줄 전망이다.

지방공항에서도 항공사가 자유롭게 노선을 개설할 수 있게 돼 지역 거주민도 편리하게 싱가포르에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8월 항공회담 결과 신설된 김해~싱가포르 노선의 탑승률은 80% 내외를 기록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최근 항공시장의 변화 등으로 노선 다변화의 기회를 모색하고 있는 항공업계에 새로운 기회가 제공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