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아대우 멕시코 법인이 역대 최고 실적(1~10월 기준)을 기록했다. 주력 제품인 냉장고가 잘 팔린 영향이 컸다.

위니아대우는 21일 중남미를 담당하고 있는 멕시코법인이 지난달 매출 440억원을 올렸다고 발표했다. 1∼10월 누적 매출은 2600억원을 넘어섰다.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했다. 역대 최고 실적이다.

냉장고가 10월 매출의 42%를 차지했다. 멕시코법인은 지난달 냉장고 8만3000여 대를 생산해 1993년 법인 설립 이후 최대 생산량을 달성했다. 냉장고 생산량은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 전월 대비 각각 13%, 26%, 4%, 18% 증가했다. 세탁기는 작년보다 1~10월 누적 매출이 20% 늘었다. 위니아대우 관계자는 “멕시코 생활가전 톱3 브랜드로서 시장 지배력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