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렌타인 싱글 몰트 글렌버기 12년(사진=발렌타인 제공)

발렌타인 싱글 몰트 글렌버기 12년(사진=발렌타인 제공)

스카치 위스키 브랜드 발렌타인이 브랜드 첫 싱글 몰트 12년산 제품을 선보이며 위스키 애호가뿐 아니라 입문자 공략에 나선다.

발렌타인은 2년 만의 신제품으로 '발렌타인 싱글 몰트 글렌버기 12년'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발렌타인은 신제품을 통해 최초로 싱글 몰트 12년산으로 확장했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 2017년 내놓은 몰트 위스키인 글렌버기 15년, 밀튼더프 15년, 글렌토커스 15년 등 3종 이후 첫 신제품이자 첫번째 12년산이다. 토피 애플과 아메리칸 오크통에서 숙성된 바닐라 향, 은은한 헤이즐넛향 등이 특징이다.

발렌타인 측은 신제품에 대해 "자사 위스키 블렌딩의 중심인 글렌버기 증류소에서 12년간 숙성된 싱글몰트 원액으로 만들었다"며 "위스키 애호가부터 입문자까지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맛과 풍미를 지녔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