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국제테마파크 비전선포식…"서비스업이 부가가치·고용 보물창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화성 국제 테마파크 부지를 찾아 "이번 투자로 약 1만5천명의 직접 고용과 11만명의 고용유발 효과 및 70조원의 경제효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경기 화성시 국제 테마파크 비전 선포식에서 "테마파크와 같은 관광산업을 포함한 서비스 산업이 앞으로 우리나라에서 추가적인 부가가치와 고용을 창출할 수 있는 '보물창고'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화성 국제 테마파크 사업은 정부가 지난 7월 발표한 3단계 기업투자 프로젝트의 대표 과제이자 경기도의 숙원 사업이다.

앞서 경기도는 2007년부터 한국판 유니버설스튜디오를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시행사 자금난으로 한 차례 사업계약이 취소됐고, 이후 재추진됐다가 또다시 중단위기를 맞은 바 있다.

하지만 올해 2월 신세계프라퍼티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다시 사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홍 부총리는 "신세계그룹의 비전과 결단을 높이 평가하지 않을 수 있다"며 "엄중한 경제 상황에서 한 단계 앞을 내다보고 약 4조6천억원에 이르는 대규모 투자를 과감히 결정한 데 큰 박수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2보] 홍남기 "화성 테마파크 투자로 11만명 고용유발·70兆 경제효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