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기아차, 차량과 운전자 상호 작용하는 미래형 세단 'K5' 공개

기아자동차는 21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기아 비전스퀘어에서 3세대 신형 'K5' 미디어 프리뷰 행사를 갖고 사전계약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카림 하비브 기아차 디자인센터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신형 K5는 차량과 운전자가 능동적으로 교감하는 국산차 최고 수준의 첨단 '상호 작용형 기술(인터랙티브 기술)을 적용했다. 또 다양한 첨단 편의사양,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대폭 강화했다.

2850mm의 동급 최대 수준 휠베이스와 기존 대비 50mm 늘어난 전장(4905mm), 25mm 커진 전폭(1860mm) 등 확대된 제원으로 공간성을 개선했다. 대신 전고는 20mm 낮아진 1445mm로 제작해 스포티 세단의 모습을 갖췄다.

내부 대시보드는 입체적 디자인의 디스플레이 조작계, 터치타입 방식이 적용된 AVN 및 공조제어장치, 12.3인치 대형 클러스터, 새로운 GUI(Graphical User Interface, 그래픽 유저 인터페이스)를 적용한 10.25인치 내비게이션 등이 장착됐다.

색상은 블랙, 새들 브라운 등 2종의 내장 컬러와 스노우 화이트 펄, 스틸 그레이, 인터스텔라 그레이, 오로라 블랙펄, 그래비티 블루, 요트 블루 등 6종의 외장 컬러로 운영된다.

기아차는 신형 K5의 모든 엔진을 현대·기아차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으로 변경했으며 가솔린 2.0, 가솔린 1.6 터보, LPi 2.0, 하이브리드 2.0 등 4개 모델을 동시 출시한다.

신형 K5의 가격은 ▲가솔린 2.0 모델 2351만원~3092만원 ▲가솔린 1.6 터보 모델 2430만원~3171만원 ▲LPi 일반 모델 2636만원~3087만원 ▲LPi 2.0 렌터카 모델 2090만원~2405만원 ▲하이브리드 2.0 모델 2749만원~3365만원이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