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목 사장, 부산 신항 방문
"친환경 사업 영역 계속 확장"
건물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을 살펴보고 있는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오른쪽).  SK에너지 제공

건물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을 살펴보고 있는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오른쪽). SK에너지 제공

SK에너지가 다음달 화물차 복합 휴게소 ‘내트럭하우스’의 부산 신항 사업소에서 태양광 발전 설비를 본격 가동한다.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은 20일 “정유사업 플랫폼을 이용한 친환경 태양광 발전에 본격 돌입해 ‘그린밸런스’ 전략의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분야로 친환경 사업 영역을 넓혀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린밸런스는 친환경 사업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겠다는 SK에너지의 사업 전략이다.

SK에너지는 지난 7월 부산 신항 사업소의 화물차 주차 공간을 활용해 태양광 발전 설비 구축을 시작했다. 발전 용량을 극대화하기 위해 축구장 약 7개 크기인 5만㎡ 부지에 공사를 했다. 이번 설비 구축으로 부산 신항 사업소는 995.4㎾h(킬로와트시)의 발전 용량을 확보했다. 발전용량이 3㎾h인 주택용 태양광 발전 시설보다 300배 큰 규모다.

SK에너지는 태양광 발전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배출 저감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 회사 관계자는 “매년 약 620t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다”며 “30년생 소나무 9만여 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라고 설명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