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치 "韓경제 성장률 둔화에도 자산·금융 견실"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는 20일 한국의 경제 성장률이 둔화하고 있지만, 자산이나 금융 구조가 악화하는 조짐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피치는 이날 발표한 한국 은행권에 대한 분석 보고서에서 "수출 부진 속에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2018년 2.7%에서 올해 2.0% 수준으로 둔화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현 단계에서 자산의 질(asset quality)이 악화하는 조짐은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기본 시나리오에서 기업들과 중소기업 부문에 특히 해로운 영향을 줄 수 있는 무역전쟁 심화나 중국 경제의 경착륙은 예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 은행권의 연체율은 지난 8월 말 0.5% 수준으로 꾸준하게 유지돼 왔으며 대출 금리 인하와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정부 대책이 강화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하면 앞으로도 계속 견실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또 "지난 5년간 은행권에서 단일 채무자에 대한 대출 집중도가 현저히 낮아지고 증권 인수 기준이 개선된 점 등이 향후 경기 침체가 심화할 경우에도 은행이 대규모 신용 손실을 낼 가능성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은행들의 순이자마진 위축은 더디게 진행될 것"이라며 "내년부터 가계 부채 확대를 억제하기 위한 대출 규제 강화와 오픈 뱅킹 서비스 개시를 앞둔 예금 유치 경쟁이 지속하겠지만, 낮은 기준금리 환경의 풍부한 유동성은 은행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이익을 볼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