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지닝서 '제18회 환황해 경제·기술 교류회의' 개최
"경제교류는 진행형"…한중일, 환황해 협력 촉진 방안 모색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중국 산둥(山東)성 지닝(濟寧)에서 중국 상무부, 일본 규슈(九州) 경제산업국과 공동으로 '제18회 환(環)황해 경제·기술 교류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서해(황해)를 에워싼 한중일 3국간 무역, 투자, 산업 분야의 협력 증진을 도모한다는 취지에서 지난 2001년 시작된 정기 교류 채널로, 최근 글로벌 보호무역 기조 강화와 한일 무역 갈등 와중에 열려 더 관심을 끌었다.

'한중일 지역간 교류 촉진, 이노베이션을 통한 신산업·신시장 창출'을 주제로 오는 22일까지 진행되는 올해 회의에는 김기준 산업부 자유무역협정(FTA)교섭관 등 3국의 정부 대표를 비롯해 지방자치단체와 경제단체, 대학, 기업 등의 관계자 380여명이 참석한다.

본회의에서는 환황해 지역의 경제발전과 교류협력에 공헌한 개인과 단체를 대상으로 표창이 수여됐다.

한국 측에서는 개인 부문에서 ㈜제타머티리얼즈의 이동탁 회장, 단체 부문에서 글로벌산업관광협동조합이 수상했다.

이와 함께 첨단장비 제도, 바이오의약, 친환경 에너지, 신소재산업 등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환황해 비즈니스 포럼'과 3국 산업단지의 협력을 테마로 하는 '국제협력단지건설·산업협력포럼'도 열렸다.

특히 3국 정부 대표는 국장급 회의를 통해 의료, 헬스케어, 4차 산업혁명, 전자상거래 등의 협력 촉진 방안을 논의하고, 환황해 지역의 공동번영을 위한 새로운 의제를 교환할 예정이다.

이밖에 '한중 비즈니스 상담회'에서는 한국과 중국 지닝시의 농산물, 전자제품, 관광, 의약·화학, 화장품 관련 50여개 기업이 교류·협력 확대를 위한 '1대 1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