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 회장 "막중한 책임감 느껴"

2014년 현대重 구원투수 맡아
창사 이후 최대위기 극복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오른쪽)이 현대중공업 사장으로 취임한 2014년 비옷을 입고 출근하는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제공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오른쪽)이 현대중공업 사장으로 취임한 2014년 비옷을 입고 출근하는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제공

“인생의 절반 이상(41년)을 현대중공업그룹에서 일했습니다. 회사의 성공, 나아가 한국 조선업의 재도약을 마지막 소임으로 여기고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전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목소리는 담담하면서도 결의에 차 있었다. 재계 10위(자산 기준)의 현대중공업그룹 경영을 총괄하는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68)이 19일 회장으로 승진했다. 현대중공업그룹에서 전문경영인 출신 회장이 나온 것은 2017년 11월 퇴임한 최길선 회장 이후 2년 만이다.

권 회장은 이날 한국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조선 업황 침체가 여전하다”며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1~10월) 한국 조선사의 누적 수주액은 695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2% 줄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누적 수주액도 89억4000만달러로 목표치(159억달러)의 56.2%에 그쳤다.

권 회장은 “대우조선해양 인수 작업을 마무리해 한국 조선업의 세계 1위 자리를 공고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국내외 기업결합심사를 거쳐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면 글로벌 조선시장 점유율이 21%에 달하는 ‘매머드 조선사’가 탄생한다. 권 회장은 “한국조선해양(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부문 중간 지주사)은 연구개발(R&D) 전문회사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권 회장은 2014년 9월 현대중공업이 창사(1972년) 후 최대 위기에 처했을 때 현대중공업 사장을 맡아 ‘구원투수’로 등판했다. 해운업 불황에 따른 ‘수주절벽’으로 3조원대 적자를 내고 생존을 위협받는 처지였다. 그는 전 임원의 사직서를 받는 것을 시작으로 강도 높은 개혁에 들어갔다. 능력 있는 젊은 부장급은 리더로 과감하게 발탁했다. 현대중공업그룹 내 조선 계열사 영업조직을 통합한 ‘그룹선박영업본부’를 출범시켜 영업력을 극대화했다. 비핵심 자산을 잇달아 매각하며 재무 구조도 크게 개선했다. 고강도 개혁 덕분에 현대중공업은 2016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권 회장은 직원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경영인으로도 꼽힌다. 현대오일뱅크 사장(2010~2014년) 시절엔 매주 화요일 충남 대산공장을 찾아 직원들과 아침을 같이 먹으며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사장 업무용 차량(에쿠스)을 직원 결혼식 및 장례식 등 경조사에 사용할 수 있게 하고, 임원식당을 없애는 등 권위주의적 기업문화를 깨는 데도 각별히 신경 썼다.

경영계에선 올초부터 ‘권오갑 회장 승진설’이 흘러나왔다. 그는 회장직 제안을 받았지만 수차례 고사했다는 후문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 인수 등 그룹 현안이 산적한 만큼 회장 자리를 더는 비워놓을 수 없다는 데 경영진의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임원 인사에서 주요 계열사 경영진을 유임시켰다. 지난해 현대중공업과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오일뱅크 등 계열사 사장을 모두 교체했기 때문이다. 김형관 현대중공업 전무와 주원호 한국조선해양 전무 등 5명을 부사장으로, 성현철 현대중공업 상무 등 15명을 전무로 승진시키는 등 임원급 인사만 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