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린 삼성그룹 창업주 호암 이병철 선대 회장의 32주기 추도식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9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린 삼성그룹 창업주 호암 이병철 선대 회장의 32주기 추도식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호암 이병철 선대회장의 추모식에 3년만에 참석했다.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병철 선대회장의 32기 추모식은 19일 오전 경기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렸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공식 추도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 부회장은 작년에는 해외 출장을 이유로 추모식 전주 주말에 미리 선영을 찾아 참배했고 재작년에는 '국정농단 사태'로 구속 수감돼 불참했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리움 관장과 두 딸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도 참석했다. 이 밖에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을 비롯한 삼성그룹 계열사 사장단 50여명도 이날 이른 시간에 추모식에 참석했다.

삼성그룹은 호암의 기일인 11월 19일 매년 용인 선영에서 추모식을 연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