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8일 정부가 주52시간제 시행에 들어가는 중소기업에 계도기간을 부여하는 보완 대책을 내놓은 것에 대해 "중소기업 업계의 의견을 수렴한 정부의 첫 반응"이라고 해석했다.
박영선 "주52시간제 보완책, 업계 의견 수렴한 정부 첫 반응"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코리아 벤처투자 서밋 2019'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정부는 중기업계에 주52시간제의 계도기간을 준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주52시간제와 관련해서 우선 국회에서 6개월 탄력근로제법이 통과돼야 한다"면서 "정부는 이러한 입법 보완을 정치권에 촉구하면서 보완책으로 계도기간을 내놓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탄력근로제란 특정일의 노동시간을 연장하는 대신 다른 날 노동시간을 단축해 일정 기간 평균 노동시간을 법정노동시간에 준수하는 제도로, 주 52시간제의 보완책이다.

탄력근로제가 적용되는 기간을 현행 3개월에서 6개월로 늘리자는 안이 최근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의결된 바 있다.

박 장관은 그러면서 "주52시간제는 방향성에선 가야 하긴 하지만 거기에 따른 준비는 차근차근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