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이 롯데월드타워에서 화재, 지진, 테러 등에 대비해 방재훈련을 하고 있다. 롯데그룹 제공

롯데그룹이 롯데월드타워에서 화재, 지진, 테러 등에 대비해 방재훈련을 하고 있다. 롯데그룹 제공

롯데그룹은 백화점, 마트, 복합쇼핑몰 등 다중밀집시설이 많은 유통업 특성에 맞춰 위기관리 매뉴얼을 배포해 전 사업장에 갖추고 있다. 지진, 풍수해 등과 같은 재해 시 고객 안전과 피해 확대 방지를 위해 사업장별 특성에 맞춰 위기관리 매뉴얼을 재정비했다.

롯데는 2016년 규모 5.8의 경주 지진 발생 직후 한국도 지진 재해의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판단에 따라 지진 대처 매뉴얼을 대폭 강화했다. 경주 지진 발생 이후 여수, 울산, 대전, 서산 등 지역의 롯데케미칼, 롯데마트, 롯데칠성, 롯데월드 사업장에 14대의 지진계를 추가 설치했다. 이에 따라 기존에 설치된 17대를 포함해 총 31대의 지진계를 운영하고 있다.

계열사별로 2014년부터 각종 회의 및 교육 시작 전에 피난 안내도, 피난처, 지진 발생 시 행동요령을 반드시 설명하고 있다. 롯데월드타워, 롯데백화점 등 사업장별로 정기적으로 화재, 지진, 테러 등에 대비한 방재훈련을 하며 안전훈련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지진 풍수 해일 등 재해 발생 시에는 지역사회 지원에도 나선다. 피해 지역에 있는 롯데 계열사의 사업장을 복구하는 것뿐만 아니라 재해 지역에 비상용 물품을 지원하고 샤롯데 봉사단을 파견하는 등 지역사회 지원 대책 방안도 구체적으로 마련했다.

롯데그룹의 상징이자 국내 최고층 랜드마크인 롯데월드타워는 안전과 관련한 최첨단 기술이 집약돼 있다. 롯데건설은 건물 안전성 및 위험 여부를 상시 모니터링하는 SHMS(structural health monitoring system)를 건물에 적용했다. 초고층 건물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재난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다. SHMS는 주요 구조부의 구조적 이상과 태풍 지진과 같은 자연재해, 지반 변형 등에 의한 건물 안전성 및 위험 여부를 상시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이다. 건물 주요부에 500여 개의 계측기가 설치돼 있으며 외부에서도 건물 상태를 실시간으로 점검할 수 있다.

롯데는 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캠페인에도 중점을 두고 있다. 롯데건설은 상호 존중 및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아이 리스펙트 유(I Respect U)’ 캠페인을 하고 있다. 현장의 안전 생활화 인식 정착 및 상호 존중을 기본으로 근로자의 근본적인 행동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조치다. 바른 호칭 사용과 함께 클린존(clean zone)을 도입했다. 바른 호칭 사용을 통해 신규 인원 투입 시 작업자의 안전모에 이름표를 부착, 근로자 간 이름을 불러줌으로써 동료애를 느끼고 구성원 서로를 존중하게 된다.

클린존은 현장 직원이 화장실, 샤워실 등 위생시설과 이동 동선, 야적장 등의 장소를 상시 점검하고 청결을 유지하는 캠페인을 뜻한다. ‘5분 정리 운동’을 통해 매일 작업 종료 5분 전 작업장의 주변 정리정돈을 생활화해 청결한 현장을 유지한다.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매년 꾸준히 ‘안전소통의 날’ 행사도 열고 있다. 안전소통의 날은 전 현장에서 안전의식 강화를 위해 개최한다. 본사·현장·파트너사와의 소통은 물론 안전 주의사항과 예방책을 점검하는 행사다.

한상대 롯데안전관리사무국 상무는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고 재난 발생 시 신속하고 안전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대비와 훈련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