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국민카드)

(사진=KB국민카드)

집에서 발생하는 각종 경제 활동을 의미하는 '홈코노미(Home+Economy)' 트렌드가 1년 반 만에 두 배 가까이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KB국민카드가 2018년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5개 유형의 '홈코노미' 관련 업종을 이용한 25세에서 54세 고객 1200명의 카드 결제 데이터 4492만건을 분석한 결과 홈코노미 관련 업종의 일평균 카드 결제 건수는 2018년 1분기 대비 올해 2분기 1.9배 증가했다.

홈코노미 관련 업종은 △음식 배달앱 △가전 렌탈 △일상용품 배송 △집안/차량 관리 △홈엔터테인먼트 등이다.

음식 배달앱의 경우 지난해 1분기 대비 올해 2분기 카드 결제 건수가 2.14배 증가하며 분석 대상 5개 홈코노미 관련 업종 중 가장 두드러진 성장세를 나타냈다.

이어 자녀·반려동물 돌봄 서비스, 출장 청소·세차 등 집안/차량 관리 업종(2.01배) 영상·음악·도서·게임 등 홈엔터테인먼트 관련 업종(1.83배) 순으로 증가 폭이 컸다.

홈코노미 관련 업종 이용이 많았던 연령대는 결제 건수 기준 53.7%를 차지한 25~34세였다. 35세 이상 여성의 경우 홈코노미 관련 업종 전반에서 건당 결제 금액이 높았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결제 건수와 결제 고객 수 기준으로 음식 배달앱 업종의 이용이 가장 많았다.

이어 결제 건수 기준으로는 홈엔터테인먼트 업종과 가전 렌탈 업종, 결제 고객 수 기준으로는 일상용품 배송 업종의 이용이 많았다.

홈코노미 관련 업종의 성장은 집에서 보내는 시간에 대한 인식 변화가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홈코노미 관련 업종 이용 경험이 있는 고객 중 35.9%는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전년 대비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여유 시간이 생기면 집에서 보낸다는 응답도 51.7%로 외부에서 보낸다는 응답(21.2%)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디지털 기술의 발달과 집에 대한 인식 변화에 따라 홈코노미 관련 산업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며 점차 다양화되고 전문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