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의 소형 건설장비 업체인 두산밥캣이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 글로벌 협업센터(GCC)를 설립했다고 17일 발표했다.

두산밥캣 GCC는 북미와 유럽, 중동, 아시아, 라틴아메리카 지역의 주요 기능을 총괄한다. 회사 전략을 공유하고 신제품 개발부터 물류와 구매, 정보기술(IT) 시스템을 통합하는 핵심 거점 역할을 맡는다.

이번 GCC 설립을 통해 두산밥캣은 원가 경쟁력 향상과 연구개발(R&D) 역량 강화 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스캇 박 두산밥캣 사장은 “GCC 설립은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지역 간 시너지를 극대화해 두산밥캣의 소형 건설장비 판매량을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밥캣은 또 소형 로더 및 굴착기용 부착장비를 생산하는 미네소타주 리치필드 공장에 2600만달러(약 304억원)를 투자한다. 이번 투자로 리치필드 공장의 생산설비를 기존보다 세 배 이상 확장할 수 있게 됐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