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관계 경색에도 대일 수출 증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 대표 수출 식품 중 하나인 김치가 한류 바람을 타고 올해 사상 처음으로 수출량 3만톤(t)·수출액 1억달러(약 1170억원)라는 대기록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17일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김치 수출량은 2만2148.5t, 수출액은 7835만5000달러(약 917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기록한 수출량 2만311.1t과 수출액 7036만1000달러(약 823억원)를 상회하는 수치다.

우리나라의 김치 수출액은 2012년 1억660만8000달러(약 1247억원)를 기록한 이후 2015년 7354만3000달러(약 860억원)까지 감소했다.

그러나 이듬해 반등에 성공해 지난해 9745만6000달러(약 1140억원)까지 올라섰다.

김치 수출액 1억 달러는 2011년과 2012년 달성한 바 있지만 수출량 3만t은 한 번도 도달한 적이 없다.

따라서 올해 남은 4분기 성장세가 뒷받침해 준다면 수출량 3만t과 수출액 1억달러라는 대기록도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향후 기록 달성의 관건은 우리 김치의 최대 수출 시장인 일본에서의 성적이다.

지난해 일본 김치 수출액은 5610만4000달러(약 656억원)에 달해 미국, 대만, 홍콩, 호주 등 다른 모든 국가를 합친 것보다 많았다.

최근 한일 관계 경색에 따라 김치의 일본 수출 실적 저하를 우려하는 시각도 있었으나 일본에서 자연발효식인 김치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오히려 수출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인 7∼9월 일본으로의 김치 수출량은 3937.8t, 수출액은 1381만7000달러(약 161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3896.4t·1319만7000달러(약 154억원)를 웃도는 수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