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력 사업인 홈어플라이언스앤에어솔루션 부문 투자액과 거의 비슷
(사진=LG전자)

(사진=LG전자)

LG전자(71,700 +0.70%)의 자동차부품솔루션(VS) 사업 투자 규모가 올해 90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LG전자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VS 부문의 연간 투자 규모는 8985억원에 달한다.

작년(7090억원)보다 27%나 늘어난 규모로 올해 연초 발표한 예상 투자 규모(8672억원)보다 300억원 이상 상향조정됐다.

이는 냉장고, 에어컨 등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주력 사업인 홈어플라이언스앤에어솔루션(H&A) 부문 투자액(9085억원)과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LG전자의 VS 부문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제품과 전기차 모터, 자율주행 부품 등을 생산하며 자동차 전장부품 관련 사업을 전담한다.

LG전자는 1∼3분기에 매출액의 11%인 4428억원을 VS 사업에 투자했으며 연말까지 추가로 4557억원이 투자될 예정이다.

최근 H&A가 잇단 신기록을 세우며 LG전자의 실적을 이끌고 있는 데 비해 VS는 수 분기째 적자를 이어오고 있다는 점에서 이례적이다.

투자금은 주로 신모델 개발과 연구개발(R&D)에 사용될 예정으로 차세대 기술 선점을 통해 실적 부진의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시도로 해석된다.

LG전자는 지난해 11월 VC(자동차부품) 사업본부 명칭을 VS(자동차부품솔루션) 사업본부로 바꿨다.

전기차,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등 미래 차 시장 확대에 발맞춰 관련 부품 사업에 중점을 두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대표적으로 올해 초 마이크로소프트(MS)와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지난달에는 자율주행 스타트업 '코드24'에 기아차 등과 공동 투자하는 등 미래 기술 선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