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부품·장비 업체 두 곳 방문
"상생·협력 더 강화할 것"
전기차 배터리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가운데).  LG화학 제공

전기차 배터리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가운데). LG화학 제공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15일 “세계 배터리 시장을 제패하기 위해서는 소재·부품·장비 업체와의 상생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 부회장은 이날 배터리 분야의 대표적 부품·장비 업체 두 곳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제2의 반도체’로 불릴 정도로 무한한 잠재력이 있는 미래 성장동력”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신 부회장이 찾은 곳은 경남 함안의 배터리 소재 업체인 동신모텍과 대구의 배터리 장비 업체 신성에프에이다. 동신모텍은 전기차 배터리를 보호하는 케이스인 ‘팩 하우징’ 분야에 경쟁력을 갖췄다. 2015년 LG화학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배터리 팩 상단 케이스를 일체형 방식으로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

신성에프에이는 전기차 배터리 조립 라인을 생산한다. LG화학과의 기술협력으로 배터리 모듈과 팩으로 나뉜 조립 라인을 한 개로 통합했으며, LG화학 폴란드 공장에 배터리 조립 라인을 공급하고 있다.

신 부회장은 소재·부품·장비 업체와의 상생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했다. 그는 “한국의 소재·부품·장비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국가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지난 4월 소재·부품·장비 협력회사가 지속해서 국산화와 신제품 개발에 투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432억원 규모의 혁신성장 펀드를 조성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