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경 보험연구원장은 15일 "올해는 법인보험대리점(GA) 등 영업 생태계의 과열 경쟁과 혼란으로 상생과 균형이 깨진 해로 기억될 것 같다"고 비판했다.

안 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판매채널 환경변화에 따른 대응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서 이같이 지적하고 보험업계에 변화를 촉구했다.

그는 보험사들이 과거 성장 위주의 전략에서 점차 손익 중심으로, 단기성과 추구에서 장기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역량 강화를 추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과거 보험영업이 '단지 신계약을 따내기 위한 일회용 수단'이었다면 이제는 고객의 미래가치를 고려한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면서 기존 고객의 유지관리 서비스를 충실히 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세미나에서 정원석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비대면채널 활용을 위한 규제개선 방안'을, 이창욱 금융감독원 보험감독국장은 '판매채널 변화에 따른 보험채널 감독방향'을 각각 발표했다.
보험연구원장 "올해는 과열경쟁으로 상생·균형 깨진 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