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주인 맞는 아시아나항공, 3분기 영업익·순익 적자 전환

최근 매각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된 아시아나항공의 3분기 매출액·영업이익·당기순이익이 모두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감소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3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 1조 8천351억원, 영업손실 570억원, 당기순손실 2천325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매출액은 6.8% 감소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작년 흑자에서 올해 모두 적자로 전환한 것이다.

아시아나항공은 ▲한일 갈등과 미·중 무역 분쟁에 따른 여객·화물 동반부진 ▲환율상승에 의한 외화 비용 증가 ▲국토교통부 정비 안전기준 강화에 따른 정비비 증가 및 가동률 하락 등을 영업이익 적자 전환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당기순이익은 환율 상승과 올해부터 적용된 운용리스 회계변경(K-IFRS 16)으로 외화환산손실이 큰 폭으로 증가함에 따라 적자로 전환하게 된 것이라고 아시아나는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진행 중인 매각 작업이 연내 완료되면 불확실성 해소로 영업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여객 상용수요 확대와 신규 사업 시너지를 통한 실적개선도 기대하고 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은 지난 12일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