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은 3분기 매출 1조4천477억원에 영업손실 466억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14일 공시했다.

매출은 작년 동기(1조4천258억원) 대비 소폭 상승했고 영업손실은 작년 1천231억원에 비해선 765억원(62.1%) 줄인 것이다.

3분기 컨테이너 부문은 성수기 물동량 확보를 위한 글로벌 선사들의 공급과잉과 운임 경쟁으로 컨테이너 운임 종합지수(SCFI)가 10%나 하락하면서 시황 회복도 지연돼 부진했다.

여기에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일본 수출규제 등 글로벌 교역 환경까지 불안정했다.

현대상선은 SCFI의 10% 하락에도 불구하고 2분기부터 TDR(Tear Down and Redesign: 비용은 줄이고 수익을 늘리는 작업) 활동을 강화해 영업손실 폭을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벌크 부문은 신규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5척을 투입하고 운임이 반등하는 등 환경 변화로 266억원 흑자전환을 달성했다.

회사는 4분기에는 컨테이너 부문의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최근 지연된 성수기 효과와 내년 이른 춘절에 대비한 물동량 증가로 실적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 초대형 스마트십 인도에 대비해 추가 화물의 안정적인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고객중심의 차별화된 해운 서비스 제공, IT 시스템 개선 등 경영혁신을 통해 내부역량을 강화하면서 영업 체질을 개선할 방침이다.

현대상선 3분기 영업손실 466억원…작년보다 62.1% 감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