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카메라 필름' 코닥, 패션 브랜드 변신

카메라용 필름으로 유명한 ‘코닥(KODAK)’의 패션 상품이 국내 시장에서 본격 판매된다.

대명화학의 자회사 하이라이트브랜즈는 내년 봄부터 코닥 브랜드로 젊은 층을 겨냥한 패션 사업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이 회사는 코닥 본사로부터 라이선스를 받아 최근 플리스 재킷 등 일부 상품(사진)을 무신사에서 팔고 있다. 내년 3월께 별도법인 코닥어패럴도 설립하기로 했다.

코닥어패럴은 코닥이 보유한 아날로그 감성과 고유의 로고 색상 등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뉴트로(새로운 복고)’ 트렌드에 맞춰 옛스러우면서도 새로운 제품을 찾는 젊은 소비자를 겨냥하겠다는 전략이다.

코닥이 국내에 라이선스 의류로 들어와 성공한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내셔널지오그래픽’ 등과 같은 방식으로 한국 패션시장에 진출하는 셈이다. 코닥어패럴 준비팀에는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에서 상품기획을 담당한 고상현 상무가 합류했다.

하이라이트브랜즈가 올겨울 시즌을 겨냥해 무신사에 선보인 코닥 의류는 블랙, 옐로, 레드 등 대표 색상을 전면에 내세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새빨간 코닥 로고가 등 전체에 크게 들어간 블랙 플리스 집업은 코닥 의류 중 가장 판매량이 많았다. 내년 봄엔 바람막이 재킷, 맨투맨 등 의류와 가방을 선보일 계획이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