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은 3분기 당기순이익이 2천20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21.6%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3분기까지 순이익은 9천768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43.4%(7천499억원) 줄었으나 지난해 5월 삼성전자 지분 매각이라는 일회성 이익을 제외하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래 이익의 흐름을 나타내는 지표인 신계약 가치는 3분기 3천204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4.8% 증가했다.

영업 지표인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6천270억원으로 8.2% 감소했다.

단, 보장성 상품의 신계약 APE는 4,666억원으로 1.7% 증가했다.

총자산은 9월 말 306조9천억원이고, 지급여력(RBC) 비율은 363%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