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자동차안전도 향상 주역으로 인정
한국GM 쉐보레가 국토교통부 주관 자동차안전도평가 20주년 기념식에서 우수제작사상을 수상했다. 사진=한국GM

한국GM 쉐보레가 국토교통부 주관 자동차안전도평가 20주년 기념식에서 우수제작사상을 수상했다. 사진=한국GM

한국GM 쉐보레가 높은 차량 안전성은 인정받았다.

쉐보레는 14일 열린 국토교통부(국토부) 주관 자동차안전도평가 20주년 기념식에서 차량안전도 향상에 공헌한 성과를 인정받아 우수제작사상을 수상했다.

쉐보레는 지난 2012년부터 스파크, 트랙스, 말리부, 이쿼녹스 등 주력 제품이 신차안전도 평가에서 최고 등급을 받은 바 있다. 트랙스와 말리부는 ‘올해의 가장 안전한 차’로 선정되기도 했다.

트랙스는 차체 강성과 안전성을 책임지는 통합형 바디프레임을 채택했고 고장력 강판 사용 비중도 60%를 넘어간다. 더 뉴 말리부는 앞좌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해 동급 최다인 총 10개의 에어백을 탑재했다.

국토부는 쉐보레가 브랜드 도입 이후 국내 고객 안전 최우선 정책을 바탕으로 차량의 안전성능개발에 많은 투자와 노력을 기울인 점을 높이 평가해 시상했다.

기념식에서 대표로 수상을 한 김동석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차량안전개발본부 전무는 “이번 수상은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브랜드의 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뛰어난 디자인, 성능 및 품질에 더해 최고의 안전성까지 갖춘 제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