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빅데이터 분석…강원도, 맞춤형 관광정책 추진

강원도환동해본부는 해수욕장 방문 관광객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으로 맞춤형 관광정책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급변하는 관광 추세에 발맞춰 지역별 차별화된 콘텐츠 개발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기획했다.

도 전략산업과 빅데이터 팀과 협업해 동해안 해수욕장을 방문하는 관광객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용역을 내년도에 시작, 2022년 마무리할 계획이다.

용역은 피서객 수, 성별, 나이, 거주지, 24시간 이후 이동지 등을 분석해 해수욕장별 피서객 성향을 파악, 맞춤형 관광정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연중 즐길 수 있는 해수욕장 조성에도 나선다.

내년에 2억원을 들여 2개소에 사계절 테마해변을 조성하는 등 2022년까지 해수욕장별 특색있는 테마해변을 꾸민다.

해수욕장 활성화를 위해 해수욕장 안전시설과 인명구조요원 확충, 마을해수욕장 편의시설 지원, 해양 레포츠 시설 지원사업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고영선 환동해본부장은 14일 "올해 도내 해수욕장 피서객 수가 전년보다 2.8% 증가한 가운데 야간수영을 실시한 속초는 전년 대비 41.4% 증가하고 이색 테마해변인 양양 서피비치는 40여만 명이 찾는 추세를 반영해 빅데이터 분석으로 해수욕장 운영 방법을 개선, 활성화시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