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시멘트는 강원도에서 지역의 우수 학생 장학금 지급, 산불 이재민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4월 초 발생한 강원 지역의 초대형 산불로 많은 이재민이 발생했다. 한라시멘트는 공장 인근 사택 아파트 32가구를 리모델링해 2년간 무상 임대하고 있다. 더불어 모회사인 아세아시멘트 및 한라시멘트 임직원들이 이재민 구호를 위해 총 1억1393만원의 성금을 모았다. 이 성금으로 구호물품을 마련해 이재민들에게 전달했다. 지역민의 고통을 함께하는 기업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한라·아세아시멘트 임직원과 가족 50여명은 지난 7월 한국해비타트 '희망의 집짓기' 천안현장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다.지난 5월 1억여원 상당의 시멘트 및 드라이몰탈을 지원한다는 내용의 '희망의 집짓기' 후원 사업의 후속 조치였다. 시멘트 전량 지원 및 임직원 현장 봉사를 포함한 한국해비타트 후원은 한라시멘트가 2001년부터 이어 온 대표적 사회공헌활동이다. 지난해부터는 모회사 아세아시멘트와 공동으로 후원하고 있다.

'옥계면-한라시멘트 장학재단'은 지난 9월 올해 장학금 수여식을 갖고 강릉시 옥계지역 우수 학생 57명에 대해 3000만 원의 장학금을 줬다. 이 장학재단은 2003년 한라시멘트에서 출연한 8억원의 기금을 통해 설립됐다.매년 본공장 소재지인 옥계면 지역주민 자녀들 중 우수 학생을 선정해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장학금 수혜자는 총 1161명(5억6800만원이다. 한라시멘트 관계자는 “사회의 구성원으로 기업 차원에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