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코써치, 1000대 기업 분석

이공계 출신 처음 50% 돌파
서울대 경영학과 강세 여전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SKY’(서울대·고려대·연세대) 출신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기준으로 SKY 출신 비중이 처음으로 30% 아래로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CEO, 脫학벌 가속화…'SKY' 출신 30% 아래로

글로벌 헤드헌팅 전문기업인 유니코써치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9년 국내 1000대 기업 CEO 출신 대학 분석’ 보고서를 13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1000대 기업(매출 기준, 금융회사 제외)의 대표이사 CEO 1328명 가운데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출신은 391명(29.4%)으로 조사됐다.

서울대 출신이 202명(15.2%)으로 가장 많았다. 연세대(101명·7.6%), 고려대(88명·6.6%)가 뒤를 이었다. SKY 출신 CEO 비중은 2007년 59.7%에서 2010년 43.8%, 2013년 39.5%로 계속 감소했다. 30% 선이 깨진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SKY 대학 외에는 한양대 출신 CEO가 8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성균관대 38명, 중앙대 31명, 부산대 30명, 한국외국어대 28명, 인하대 27명, 서강대 25명, 영남대 23명, 경희대와 경북대 각 22명이었다. 김혜양 유니코써치 대표는 “과거에는 명문대 출신이 유능한 인재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최근엔 학벌보다 능력을 중시하는 분위기로 바뀌고 있다”며 “능력 중심의 인재선발 시스템이 정교하게 안착하면 ‘탈(脫)학벌’ 추세는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공계 CEO 돌풍’도 눈에 띄었다. 2010년 43%였던 이공계 출신 CEO는 꾸준히 증가해 올해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선 51.6%에 달했다.

대기업 CEO들의 전공 학과는 여전히 경영학과가 가장 많았다. 경영학과 출신 CEO는 21.5%였다.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 CEO가 25명으로 단일 대학 학과 중에서는 가장 많았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