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생강 '온돌식 저장' 전통농법,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전북도는 12일 완주에서 이뤄지는 생강의 전통농업방식이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전북에서는 부안 전통 양잠농업(2017년)에 이어 두 번째, 전국적으로는 열세번째 국가중요농업유산이 됐다.

국가중요농업유산은 지역 환경, 사회, 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한 유·무형의 농업자원 가운데 국가가 보전 전승할 가치가 있다고 인정한 농업유산이다.

완주 생강 전통농업은 과학적이고 독창적인 '온돌식 토굴 저장방식'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 방식은 세계에서 유례가 없어 세계농업유산에도 도전할 만하다는 평가도 받았다.

온돌식 토굴 저장방식은 집을 지을 때 생강 굴을 먼저 파고 그 위에 구들장을 놓거나, 집을 건축한 다음 구들장 밑으로 파 내려가는 방식이다.

아궁이 열로 생강 굴의 온도와 습도를 조절, 추운 겨울에 생강 종자를 저장하면서 추위와 부패를 막는 이점이 있다.

완주지역 466 농가는 111ha에서 연간 1천176t의 생강을 생산하는데 그 가운데 20% 정도는 온돌식 토굴로 토종 씨생강을 보존한다.

최재용 전북도 농림수산식품국장은 "생강농업 재배를 관광 자원화하고 완주 생강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 농가 소득 증대를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