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과원, 저수온·한파 대비 양식어류 관리 당부

국립수산과학원은 13일 저수온과 한파에 대비해 양식생물 건강 상태와 양식장 시설물 사전 점검을 당부했다.

양식어류 대부분은 수온이 낮아지면 사료 섭취량이 줄어들고 소화 기능과 생리 활성이 떨어져 질병 방어 능력이 약해지기 쉽다.

수온이 떨어지기 전에 사료공급, 질병 관리, 월동장, 양식 시설물 보강 등 대비가 필요하다.

겨울철에는 양식어류가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미리 양질 사료에 비타민, 영양제, 소화제 등 첨가제를 혼합해 공급하면 좋다.

또 건강 상태와 사료 섭취량을 매일 체크해 적정 사료량과 공급 횟수를 조절해야 한다.

참돔, 감성돔, 돌돔 등 돔류는 저수온에 약한 어종으로 주의가 필요하다.

이들 생존 가능 최적 수온은 6∼7도다.

겨울철에는 양식장 수중 용존산소와 암모니아 농도를 수시로 확인해 수질 오염으로 인한 질병 발생도 주의해야 한다.

육상양식장에서는 활주세균병, 바이러스성 출혈 성패혈증(VHS), 버나바이러스병 등이 발생하기 쉽다.

가두리양식장에서는 저온성 비브리오, 연쇄구균과 알레라충 등에 의한 질병 발생에 주의해야 한다.

질병에 걸리거나 이상 증상을 보이는 어류가 관찰되면 신속히 제거해 질병 확산을 차단하고, 반드시 수산질병관리사 등 전문가 진료와 처방을 받아 피해를 막아야 한다.

시설 보온 대책도 강구해야 한다.

육상양식장에서는 보온덮개와 비닐 등으로 보온시설 보강하고, 단전에 대비해 비상 발전시설을 점검해야 한다.

가두리양식장에서는 그물망 청소, 시설물 고정 등을 확인해야 한다.

또한 축제식 양식장에서는 둑을 보강하고 사육 수심을 최대한 깊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한파에 대비해 양식생물 월동장 이동 방안을 미리 점검하는 것도 좋다.

최완현 수과원장은 "수온이 더 떨어지기 전에 양식장 시설 사전 점검과 양질 사료공급 등 철저한 관리로 양식생물 면역력을 높여 겨울철 저수온에 의한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