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 "윤홍근 회장 '가맹점 폭언·욕설'은 검찰서 허위로 판명"

제너시스BBQ는 윤홍근 회장이 2017년 가맹점을 상대로 폭언과 욕설을 했다는 논란이 2년여 수사 끝에 허위로 판명됐다고 13일 밝혔다.

BBQ는 "서울중앙지검 수사 결과 '유통기한이 임박했거나 중량 미달의 제품을 빈번히 제공했다'는 당시 가맹점 사장의 인터뷰 내용은 허위였다"며 "윤 회장의 폭언과 욕설을 목격했다는 매장 방문 손님도 실제로는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BBQ는 "당시 사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많은 해명을 했지만 그간 '갑질' 이미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며 "조금이나마 그 이미지에서 벗어나 예전의 명예가 회복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