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내년 한국 경제 성장률은 2.3%로 내다봤다. 5월 전망치보다 0.2%포인트 낮춰 잡았다. 다만 향후 경기 부진이 심화할 가능성은 낮다고 분석했다.

13일 KDI가 내놓은 '2019년 하반기 경제전망' 브리핑에 따르면 올해와 내년 한국 경제 성장률은 각각 2.0%, 2.3%로 지난 5월 전망치 대비 0.4%포인트, 0.2%포인트 하락했다. KDI의 전망치는 한국은행이 추정한 잠재성장률인 2.5~2.6%를 하회한다.

KDI는 최근 우리 경제가 대내외 수요가 위축되면서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낮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내수는 소비와 투자 모두 민간부문을 중심으로 부진하고 수요 위축에 따른 수출 부진은 우리 경제의 성장세를 제약하는 주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봤다.

다만 경기 부진이 심화하지는 않을 것으로 봤다. 급락하던 경기종합지수가 최근 횡보하고 있고 경제 관련 심리지수도 미약하게나마 개선되고 있어서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소폭 높은 수준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부문별로 설비투자는 내년 8.0%의 양호한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보인다. 반도체 수요 회복과 기저효과의 영향이다.

내년 건설투자는 -3.1% 감소하는데 그칠 것으로 관측된다. 건축 부문 감소세를 사회간접자본(SOC)을 중심으로 한 토목 부문이 상쇄해서다.

내년 민간소비는 미약하게 나마 회복해 2.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1.9%보다 소폭 높은 수준이다.

수출도 4.0%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신흥국 투자수요 확대가 상품 수출의 증가로 이어져서다. 경상수지는 올해와 비슷한 589억 달러 내외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내년 소비자물가도 0.6% 상승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내년 취업자 수는 20만명대 초반의 증가폭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내년 우리 경제 개선을 지연하는 요소로는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중동지역 지정학적 긴장 등을 꼽앗다. 반면 글로벌 반도체 수요 회복 등은 우리 경제 성장세를 확대하는 요인이다.

대내적으로는 기대인플레이션의 하락으로 실질금리가 상승할 경우 내수의 개선을 제약해 경기 회복이 지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성태 KDI 경제전망실장 실장은 "최근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횡보하고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등 심리지표가 반등하는 모습이 보였다"면서 "대외 여건이 갑작스럽게 나빠지지 않으면 우리 경제가 지금 저점 근방에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재정정책은 경기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확장적 기조를 유지하고 통화정책도 더욱 완화적으로 운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