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매결연 지역 불우이웃에 절임배추·김장 선사

전국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충북 괴산의 '시골 절임배추'가 서울과 경기 지역에서 소비자들과 직거래에 나섰다.

13일 괴산군에 따르면 소수면 주민자치위는 13일 자매결연한 경기 의정부시 녹양동을 찾아 절임배추 직판 행사를 열었다.

도시 소비자 찾아간 괴산 절임배추…서울·경기서 직판전

소수면 주민자치위는 이날 녹양동 주민자치위원들과 김장을 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하는 '사랑의 김장 나눔' 행사도 열었다.

소수면 주민자치위는 15일에는 서울시 성수 2가 제3동에서 김장 시연과 함께 절임배추 등 괴산 농·특산물 판매에 나선다.

소수면은 이번 수도권 직판전을 통해 절임배추 600여 박스(1박스 20㎏)를 판매할 계획이다.

감물면 주민자치위원회도 이달 14~22일 자매결연한 서울 방이·중곡·양재동과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시골 절임배추 직판에 나선다.

감물면 주민자치위는 이번 수도권 직판행사를 통해 절임배추 2천500박스(1박스 20㎏)를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감물면 주민자치위 역시 의정부시 독거노인 등 어려운 이웃에게 절임배추 800박스를 전달했다.

괴산군 관계자는 "괴산 시골 절임배추를 널리 알리고 직거래를 통해 도농 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직판전을 준비했다"며 "배춧값이 올랐는데도 가격을 지난해 수준으로 동결했고 품질이 뛰어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