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관광객 100명 중 1명만 광주 방문…"관광정책 재검토"

광주를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 비중이 크게 낮아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3일 광주시의회 이홍일(동구 1) 의원의 행정사무 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광주의 외국인 관광객 비중은 전국 기준 1.1%에 그쳤다.

2017년에도 1.2%를 기록하는 등 전국 최하위권 수준이었다.

서울이 78.8%로 가장 높았고 경기 15.6%, 부산 15.1%, 제주 10.8%, 인천 10%, 강원 6.8% 등의 순이었다.

특히 광주는 전국 7대 특·광역시 중 외국인 관광객 비중이 가장 낮았다.

이 의원은 "백화점식 관광 정책을 전면 재검토하고 의향·예향·미향의 지역 정체성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관광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