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10월중 가계대출 동향'
은행권 7조2000억원 확대
"추석·이사 등 계절적 요인 영향"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 확대…10월에만 8.1조원↑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10월 중 가계대출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월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8조100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기 10조4000억원과 비교해 2조3000억원 줄었지만 9월 3조1000억원과 비교해 5조원 늘었다.

은행권 가계대출이 크게 늘었다. 10월 중 7조2000억원이 늘어나면서 전월 4조8000억원 대비 2조3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7조7000억원과 비교해서는 5000억원 줄어든 규모다. 제2금융권은 지난달 1조원 증가해 전년 동월 2조7000억원 대비 1조7000억원 줄었다. 그러나 1조6000억원 줄어든 지난달과 비교해서는 2조6000억원 확대됐다.

대출항목별로는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개별대출이 4조8000억원 늘어난 반면 집단대출이 1000억원 순감하면서 4조6000억원 증가했다. 금융위는 "개별대출 증가규모 확대는 보금자리론, 전세대출 수요 증가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제2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은 금융 당국의 리스크 관리 노력에 힘입어 7000억원 감소 했다. 전년 동기 대비 5000억원 줄어든 수치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은행권 2조5000억원 증가, 제2금융권 1조7000억원 증가를 보였다.

금융위 관계자는 "추석연휴 카드결제 수요, 이사 수요 등 계절적 요인 등으로 인해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확대됐다"며 "전년 동월 대비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가 은행권과 제2금융권 모두 축소되며 안정된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