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는 중국 최대 쇼핑일인 '광군제'(光棍節·11월11일) 하루 동안 온라인 쇼핑몰 '티몰'에서 2억9천700만 위안(500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매각된 브랜드 '티니위니' 매출을 제외하면 전년 대비 20% 성장한 수치다.

이랜드 상품 중 가장 인기를 끌었던 제품은 '포인포'의 다운(거위털) 상품으로 28억원 규모로 총 5만 장이 팔렸다.

알리바바와의 공동기획으로 웹드라마까지 제작한 브랜드 '스파오'의 해리포터 협업 상품도 4만장 판매됐다.

이랜드 관계자는 "올해 광군제엔 이랜드 중국사업부의 빅데이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핵심전략을 마련했고, 중국 인플루언서 왕훙을 활용한 마케팅도 펼쳤다"라면서 "현지 특화된 맞춤마케팅이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이랜드 "광군제서 500억원 매출…맞춤형 마케팅 성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