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수봉 교수, 경사노위 의제별 위원회 '양극화 해소 위원장' 위촉
"한 두개 정책으로 효과 거둘 것으로 기대 안해"
첫 날부터 경영계·노동계 팽팽…'기업 경쟁력' vs '경제 민주화'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양극화 해소와 고용플러스 위원회' 발족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양극화 해소와 고용플러스 위원회' 발족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가 양극화 해소 방안을 논의하는 사회적 대화 기구 위원장에 어수봉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교수를 위촉하고 본격 논의에 돌입했다.

경사노위는 11일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 대회의실에서 양극화 해소 방안을 논의할 의제별 위원회인 '양극화 해소와 고용 플러스 위원회(양극화 해소 위원회)' 발족식을 개최했다.

양극화 해소 위원회는 △대·중소기업 임금 격차 완화 방안 △노동시장 이중구조 해소 △노사 상호 양보를 토대로 하는 고용 창출 등을 주요 의제로 다룰 예정이다.

위원장에는 어 교수가 위촉됐다. 2017년 최저임금위원장에 위촉됐던 어 교수는 지난해 4월까지 위원장을 역임했다. 어 교수가 위원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최저임금위는 최저임금을 16.4% 인상해 논란을 빚었다.

양극화 해소 위원회는 어 위원장 외에도 경영계 위원 4명, 노동계 위원 4명, 정부 위원 3명, 공익 위원 5명, 간사 위원 1명 등으로 구성됐다. 정부 위원으로는 기획재정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국장급 공무원이 참여한다.

어 위원장은 "양극화 해소는 시급히 해결해야 하는 과제이지만, 한두 개 정책으로는 효과를 거두기 어렵다"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차근차근 디딤돌을 놓는다는 심정으로 대화를 이끌어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발족식에는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등도 참석했다.

이날 자리에서 경영계는 '기업 경쟁력'을, 노동계는 '경제 민주화'를 내세우며 선명한 견해차를 보였다.

김 위원장은 "주택 하나를 사면 로또가 당첨되는 것과 같은 세상이 돼버렸다"며 "양극화 해소 위원회를 통해 경제 민주화를 정착하고 원·하청의 불공정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손경식 회장은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이 오히려 격차를 늘리고 있다"며 "해법도 기업 경쟁력을 높여 경제 성장을 도모하는 차원으로, 시장경제 시스템과 조화되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양극화 해소와 고용플러스 위원회' 발족식에서 어수봉 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양극화 해소와 고용플러스 위원회' 발족식에서 어수봉 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