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기관들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성장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서울 목동 중소기업유통센터에서 ‘소상공인·중소벤처기업의 공정경제 및 혁신성장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영을 정상화하기 위한 교육 및 컨설팅도 적극 지원한다. 지역 협력네트워크를 구축해 현안에 대한 공동 대응 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두 기관은 또 컨설팅 관련 인력풀을 공유해 지원 전문성을 강화할 방침이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소상공인이 중소기업으로 성장·도약할 수 있는 정책 연계체계가 구축된 만큼 소상공인의 스케일업(외형 키우기)을 위한 정책 지원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