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사무 감사에서 사업 협약 기준 밝혀
광주도공 사장 "어등산 사업, 보증금 납부·공공성 확보가 관건"

노경수 광주도시공사 사장은 11일 사업자와의 협약 체결을 앞둔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 사업에 대해 "서진건설(우선 협상 대상자)이 이행보증금 납부와 공공성 확보를 담보해주는 게 관건이다"고 말했다.

노 사장은 이날 행정사무 감사에서 서진건설의 사업 의지에 의문이 있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는 "서진건설의 사업 이행 여부 근거는 협약 체결 후 담보가 되는 지급보증서"라며 "사업 타당성이 없다면 금융권이 보증해주지 않을 것이다.

그 부분만 담보해주면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공성 확보 방안에 대해서는 "서진건설의 사업 제안서에 공공성 확보 방안이 있다.

이 부분을 확보할 수 있다면 충분할 것이다"고 밝혔다.

시와 서진건설은 이행보증금 납부 여부를 두고 이견을 보이다가 최근 서진건설이 시가 요구한 일시 납부를 받아들이면서 사업 협약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시와 도시공사는 협약 조건을 최종 검토하고 이번 달까지 사업 협약 체결을 완료할 계획이다.

서진건설은 협약 체결과 동시에 10일 이내에 전체 사업비 5천600억원 가운데 토지구매비를 제외한 사업비의 10%인 480억원을 현금으로 납부하거나 보증보험에 담보와 수수료(18억원)를 내고 보증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