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라이즈 2020' 코엑스 개최…전시규모 올해의 2배로 확대
국내외 300여개 스타트업, 내년 6월 서울서 '혁신 경쟁'

국내외 스타트업들이 한자리에 모여 혁신 기술과 제품을 전시하고 투자 상담을 진행하는 '넥스트라이즈(NextRise)' 행사가 내년 6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한국무역협회는 내년 6월 23일부터 이틀간 코엑스에서 KDB산업은행, 벤처기업협회, 벤처캐피탈협회,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등과 공동으로 '넥스트라이즈 2020'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내년 행사는 올해(5천98㎡)보다 2배 이상 커진 1만562㎡ 규모의 전시 공간에서 진행된다.

코엑스의 오라토리움(3층)과 아셈볼룸(2층)에 더해 3층 D홀에서 300여개 국내외 스타트업이 제품과 기술을 전시한다.

또 포천 500대 기업과 국내 30대 그룹의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혁 혁신)팀,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털(CVC), 중견기업, 국내외 투자자들도 함께 참가해 콘퍼런스와 세미나, 토크쇼, 상담 등을 통해 스타트업들과 만남의 시간을 갖는다.

또 코엑스 동문 광장에서는 '푸드테크(Food Tech)' 분야 스타트업 등의 체험 전시관도 마련될 예정이다.

앞서 7월 열린 '넥스트라이즈 2019'에서는 국내 158개와 해외 36개 등 총 194개 스타트업이 참가해 삼성, 현대차, SK, LG, 롯데, 아마존, 레노보 등 국내외 글로벌 기업 등과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에 동참했다.

무역협회 조상현 스타트업글로벌지원실장은 "올해 행사의 키워드가 '연결'과 '공유'였다면 내년에는 그간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 스타트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