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의 날' 기념식…효성 김규영 대표 등 51명 정부 포상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섬유산업연합회는 11일 강남구 삼성동 섬유센터에서 '제33회 섬유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섬유의 날'은 국내 주요 업종 가운데 처음으로 섬유패션산업이 수출 100억달러를 달성한 1987년 11월 11일을 기념해 열리는 행사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축사에서 "섬유패션산업은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적 제조업으로 태동해 지난 100년간 경제성장과 수출의 견인차 역할을 해왔다"면서 "지금도 대내외 도전 속에서도 4만8천여개 기업의 30만명 이상 종사자들이 열정을 갖고 분투하고 있다"고 격려했다.

특히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와 미중 무역분쟁 등을 언급한 뒤 "현재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세계 최고의 기술력 확보와 ICT(정보통신기술) 융합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차관은 자금, 입지, 세제, 규제 특례 등을 포함한 '소재·부품·장비 산업 지원 대책' 확대 등을 약속했다.

올해 기념식에서는 섬유패션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총 51명이 정부 포상을 받았다.

금탑산업훈장은 29년간 기술 개발 및 생산 안정화를 통해 스판덱스·타이어코드의 글로벌 점유율을 1위로 끌어올리고, 국산 원자재 사용을 확대한 데 기여한 ㈜효성의 김규영 대표이사가 받았다.

㈜슈페리어 김성열 부회장은 국내 최초로 골프웨어를 런칭하는 등 패션의류 품질 고급화에 이바지한 공로 등을 인정받아 은탑산업훈장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