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재료 관리·조리 과정 고객이 직접 확인"
'위생 논란' 맥도날드, 19일 전국 매장 주방 공개

최근 일부 시민단체가 맥도날드 위생 문제를 지적하고 나선 가운데 맥도날드가 모든 매장의 주방을 공개하는 행사를 한다.

맥도날드는 19일 '내셔널 오픈 데이 : 주방 공개의 날' 행사를 열고 전국 모든 매장의 주방을 열고 조리 과정을 공개한다고 11일 밝혔다.

맥도날드는 "우리는 식품 안전과 고객의 안심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삼고 있다"며 "이에 원재료 관리와 버거 조리 과정 등을 숨김없이 공개해 고객이 직접 확인하고 안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맥도날드는 "이번 주방 공개의 날에 참여하는 고객은 원재료 보관·관리 과정은 물론, 버거가 만들어지는 주방 내부의 위생 관리와 조리 과정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고객의 목소리를 듣고 필요한 내용을 반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맥도날드는 이번 행사에서 패티 온도를 측정해 자동으로 기록하는 '디지털 푸드 세이프티 시스템'과 원재료의 품질 관리 유효기간을 자동으로 계산해 스티커로 출력하는 '2차 유효기간 프린터' 등을 고객에게 처음 선보인다.

조주연 맥도날드 사장은 "맥도날드를 믿고 찾아 주시는 고객에게 감사하는 마음과 현장 일선에서 안전하고 맛있는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는 임직원의 마음을 담아 전국 매장 주방을 공개해 보여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